1. 카지노|바카라 ebook
  2.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7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7 상세 정보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7 상세 정보

서후는 무교의 밝은 음성을 들으며 전화를 끊었다.

서후는 무교에게 보내는 편지를 우체통에 넣고는 손을 들어 지나가는 택시를 잡았다.


인천 공항으로 갑시다.

반가운 분이 오시나 보죠.


반백의 친절해 보이는 기사가 백미러로 말을 걸었다.


그렇게 보입니까?

얼굴에 그렇게 쓰여 져 있는데요.

반대입니다. 먼 곳으로 갑니다. 반가운 사람 만나러.

여행 가방도 하나 없이 그런 차림으로요?

, 친구가 기다리고 있어서....... 그 친구와 시간 좀 보내고 오려구요.


서후는 대기실로 갔다.

어두운 피부에 어두운 표정의 외국인들이 옹색한 가방을 몇 개 앞에 놓고 출발 시간을 기다리며 앉아 있었다.

잠시 눈을 감은 서후의 뇌리에 한 얼굴이 떠올랐다.

앨런이었다.

그와 다시 만나 함께했던 시절의 마지막에 그의 입가에서 흘러나오던 목소리가 귓전을 파고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