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카지노 노하우|바카라 노하우
  2. 바카라 실전과정

바카라 실전과정


우선 설명에 들어가기에 앞서서 여러분이 알고있는 잘못된 상식들을 몇가지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참 많은 사람들이 뱅커는 플레이어보다 세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코 뱅커는 플레이어 보다 센것이 아닙니다 

 

무한의 슈를 돌렸을때 (타이는 무시) 대략 뱅커 51% 플레이어 49%의 확률로 나온다고 

 

카지노에서 주장하고 그래서 뱅커로 이겼을 경우에 5% 커미션을 적용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무한의 슈를 돌렸을 경우의 일이고 6목이나 8목으로 하는 테이블 한슈룰 기준으로 

 

봤을때는 거의 50:50 으로 봐야하는 겁니다

 

또한 항상 뱅커는 플레이어보다 나중에 카드를 받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주어서 

 

선호하게 되는 이유도 있습니다

 

이런일이 벌어지는데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카라를 할때 긴장을 하고 또 초초한 심리상태로 

 

게임을 하기에 그렇습니다 

 

특히 뱅커에는 큰 베팅을 해도 플레이어에는 큰 베팅을 못하는 분들이 이 범주에 속합니다 

 

사실 뱅커나 플레이어는 따로 구분을 지어서는 안되고 같은 방향으로 뻗어있는 

 

고속도로 같은 계념으로 생각을 하셔야 합니다

 

왜 그래야 하는지는 나중에 자세히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다음에는 출목표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바카라 테이블에선 돈 한푼 베팅을 안해도 출목표와 연필을 달라는대로 줍니다

 

사람들은 나름대로 츌목표에 그림이라든지 숫자 또는 3매 5매 이런식으로 적으며 

 

분석을 하고 그것을 토대로 베팅을 합니다 

 

또 출목표를 적다가 패턴이 좋을때는 과감히 큰 베팅을 하기도 합니다 

 

과연 출목표는 우리에게 도움을 줄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출목표는 플레이어보다 카지노에 더 도움을 줍니다 

 

게이머들이 나름대로 시스템 베팅이나 여러가지 방법으로 카지노를 공략 하는 것 처럼

 

카지노 역시 우리 게이머들을 눈에 보이지 않게 공략을 합니다

 

카지노는 항상 게이머들이 흥분과 초조 불안한 심리상태가 유지되게끔 

 

조명과 인테리어 실내기온 각종 소음등을 교묘히 이용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강원랜드는 테이블에서 대리들이 참 불친절하다고 들었는데 이 것은 아마 

 

강원랜드가 한국에서 독점인 관계로 행할 수 있는 또하나의 카지노측의 공략입니다

 

불친절을 받은 사람은 당연히 불쾌해지고 따라서 흥분한 상태로 만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여러 카지노가 서로 경쟁관계라면 결코 이런 싸구려 전략은 쓰지않겠지만

 

독점이기에 이런것이 가능합니다 

 

참 이래 저래 게임하기 정말 힘듭니다 죽어서 가는 지옥에도 아마 이런 코스가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얘기가 잠시 옆으로 셌는데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카지노는 이렇게 게이머들을 흥분된 상태로 만들고 출목표를 나눠준다음

 

카지노 측에 주된 수입원인 커미션이 있는 뱅커쪽으로 큰 베팅을 유도합니다 

 

이런것이 바로 블랙잭 테이블에서는 연필도 못 꺼내게 하고 바카라 테이블에선 

 

한장이 아니라 달라는 만큼 츌목표를 주는 주된 이유입니다 

 

하지만 우리 게이머들에게도 출목표가 불리한 것 만은 아닙니다 

 

불안하고 초조한 심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그나마 출목표라도 의지를 하기에

 

약간의 안정된 기분을 느낄수 있다면 그것은 우리에게도 플러스 요인이 되는 것 입니다

 

그 외에도 여러가지 잘못된 상식이 존재하지만 차후에 설명을 드리기로 하고 

 

이제 슬슬 카지노를 공략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번에 카지노에 가는 시간을 나의 생활 범주에 넣으라고 말씀을 드린적이 있습니다

 

이 말은 우리의 몸이라는게 조금이라도 벗어난 생활을 하면 긴장해지고 예민해 지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꼭 카지노는 정신과 몸을 맑게하고 입장을 해야합니다

 

그래야 카지노측의 공략을 어느정도 막아낼 수 있습니다

 

명심하십시오 카지노는 끊임없이 게이머들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자 이제 맑은 정신과 가뿐한 몸이라는 갑옷을 입었으니 카지노의 빗발치는 

 

화살을 어느 정도는 막을 수 있겠네요

 

그럼 이제 실전에 임할 시간입니다 

 

나름대로 전에 설명을 드렸던 자금을 어느정도 준비하셨을태니

 

이왕이면 미모의 딜러가 있는 테이블에 앉았다고 가정을 하겠습니다

 

물론 불친절한 대리도 있는데 생각을 지우기가 쉽지 않으니 그냥 있는걸로 하겠습니다

 

자~ 첫 베팅을 할 차례군요 

 

어디에 베팅을 하겠습니까? 뱅커? 플레이어?

 

이거 고민되는군요 뱅커 같기도 하고 플레이어 같기도 하고  

 

그러면 타이를 갈까요?

 

음... 답이 안나오는군요 뭐가 나올지 정말 모를 지경입니다 

 

이렇게 생각을 해보면 어떨까요?

 

이제부터는 뱅커와 플레이어는 없다고 생각하시길 바랍니다 

 

일종의 발상의 전환인데 

 

바카라를 뱅커와 플레이어로 구분을 짓고 플레이를 하면 아까도 말씀드린 

 

여러가지 부작용이 발생합니다 

 

그러니 뱅커나 플레이어를 구분짓지말고 

 

먼저 나온것을 따라가거나 아니면 꺽거나로 바꿔보는 겁니다 

 

이런식으로 베팅을 하면 뱅커 위주의 편식 배팅이 많이 치유가 되고 

 

뱅커나 플레이어나 모두 똑같이 느껴지게 되므로

 

심리적으로 상당히 안정된 기분을 만들 수 있습니다 

 

자 그러면 이제 여러분들은 각자 출목표에 지금까지 해온 방식말고 

 

따라가거나 꺽거나만을 출목표에 그려 보시고 차이점을 느껴보도록 하십시오 

 

최소 50슈 이상 새로운 출목표를 몸에 익도록 돈은 걸지마시고 한번 기록만해보시기 바랍니다

 

다음 과정은 이런 연습을 하신 분들과 할 예정입니다 

 

사실 지난번에 글을 올렸을때 너무 호응이 없어서 그만 둘까 하다가 그래도 글을 올리겠다고 

 

약속을 드렸기에 이번에 다시 글을 올리게 됬습니다 

 

그러니 그냥 클릭 한번으로 들어오셔서 뭔가 얻어갈게 없나 하고 막연하게 행동을 하시면 

 

저는 정말 힘이 빠져 할 마음이 안날지도 모릅니다 

 

그러니 부디 제 글을 읽으신 여러분은 꼭 새로운 방식으로 출목표를 작성하는 연습을 

 

최소 50슈 이상 해보시고 제 설명을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약속을 지켜 주셔야 저도 힘이 납니다 

 

그럼 긴 글 읽으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음엔 베팅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