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카지노|바카라 ebook
  2.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0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0 상세 정보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0 상세 정보

한혁은 혜기의 손을 잡고 출입문을 향해 걸음을 옮겼다.


한혁아! 학장님을 모시고 가야지.


그러나 한혁은 아무 대답 없이 혜기의 손을 잡아당겼다.

우 학장은 이런 한혁의 모습을 잠자코 지켜보고만 있었다.

우 학장은 집으로 돌아가 편지를 뜯었다.

티니안의 카지노에서 폐인 생활을 하고 있을 때 서후 씨와 무교 씨가 찾아왔더군요.

저는 다시 한 번 비참한 모습으로 그를 만나야 했습니다.

그들은 저를 살리려 했고 저는 죽으려 했습니다.

그런데 꼭 하나 알고 싶은 것이 있었기에 저는 다시 한 번 그의 얘기를 들어야 했습니다.

, 미리 그런 얘기를 들었더라면 저는 진정 불패자가 되었을지 모릅니다.


그가 도서관에서 자원 봉사를 하고 책을 기증하고 하는 것이 바로 승부와 직결되는 노력이란 말을 했을 때

저는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저는 다만 돈을 향해 앞으로 돌진하는 코뿔소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저의 때 이른 실패는 제 인생에 주어진 행운이었습니다.

그때 실패하지 않았다면 저는 다만 돈의 노예로, 오직 돈만을 제일로 여기며 돼지처럼 살았을 겁니다.

그 후 실패가 오면 저는 인생의 모든 것을 잃고 자살을 하든 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