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카지노|바카라 ebook
  2.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4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4 상세 정보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4 상세 정보

기념식을 마치고 나오는 무교의 얼굴에는 두 가지 감정이 섞여있었다.


우 학장님은 역시 보통 분은 아니었어요.


무교는 찻집에 자리를 잡고 앉자 안타까움과 반가움이 섞인 목소리로 말했다.


왜 그렇게 생각하죠? 그는 도박에 혼이 팔린 사람인데.

저에게 전화를 하셨어요. 떠나시기 직전에 말이에요.

그랬어요?

한혁 씨가 편지와 함께 동봉한 돈을 모두 보내셨어요. 한혁 씨는 마카오에서 이긴 돈을 반 쯤 남긴 모양이에요.

  그중 반을 한혁 씨와 혜기가 있던 고아원에 보내고 나머지 반을 도박을 끊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을 위해 도와주라고 했어요.

그도 비로소 도박을 벗어난 모양이군요. 자신의 야욕을 위해 어린 사람들을 도박 기계로 키워낸 건 범죄 같은 거였죠.

. 한혁 씨와 혜기에게 영원한 죄 의식을 느낀다고 했어요.

  알고 보니 한혁 씨와 혜기 두 사람 다 우 학장이 어려서부터 고아원에서 데려다 키웠더군요.

도박을 가르치려구요?

아니, 처음부터 그런 건 아니었지만 그는 굳게 믿은 거죠. 자신이 뒷받침을 하는 한 두 사람은 이기기만 할 거라고 말이에요.

  그는 정말 두 사람을 사랑했어요.

두 사람은 어디에 있어요?

한혁 씨는 동해안 도로 공사에 품을 팔러 다니다 영해라는 곳에 정을 붙였대요.

  그래서 무턱대고 혜기하고 거기 내려갔대요. 혜기가 그렇게나 좋아한대요.

참 밝고 착한 처녀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