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카지노|바카라 ebook
  2.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8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8 상세 정보

카지노 ebook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소설] 김진명의 도박사_478 상세 정보

서후, 이젠 돈이 없어. 널 도울 수가 없겠어.’


그게 아닌데. 서후는 속으로 절규했다.


앨런, 너의 우정, 너의 믿음이 내겐 삶의 의미였어. 돈이 아니었어.’


서후의 눈앞에 앨런이 달려오고 있었다.

젊은 시절의 앨런이 서후에게 줄 라면 박스를 들고 환한 미소를 띤 채 달려오고 있었다.

함께 농구를 하다가 머리를 골대에 세게 부딪혀 쓰러진 뒤 정신을 차려보니 앨런이 이마에 물에 적신 수건으로 마사지를 해주고 있었다.

서후 혼자 있던 가게에 흑인 청년 몇이 들어와 험악한 분위기로 강도 행각을 벌였을 때 죽기 살기로 총을 들고 뛰어 들어와

이들과 대결했던 앨런이었다.

서후가 외로움에 못 견뎌 뒹굴고 있으면 썰렁한 아파트로 피자와 맥주를 들고 찾아오던 앨런이었다.

서후는 대학을 가기 위해 L.A를 떠난 후 오랫동안 앨런을 보지 못했다.

앨런도 열심히 자기 길을 갔고 제법 큰 규모의 제조업체를 경영하는 보스가 되었다.

카지노에서 같은 테이블에 앉게 되었고, 그렇게 다시 만난 앨런은 그렇게 다시 가버렸다.

탐욕과 배신만이 난무하는 카지노에서 앨런은 자살하는 그 순간까지 조금도 변치 않는 얼굴을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