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카지노|바카라 ebook
  2. [카지노 도서] 카지노 묵시록_245[그리스 토토|책가방 토토]

[카지노 도서] 카지노 묵시록_245[그리스 토토|책가방 토토]

  • 카지노 ebook
  • >
  • [카지노 도서] 카지노 묵시록_245[그리스 토토|책가방 토토]

때로 살짝 새치기를 하다 걸린 이들은 보안요원들에 의해 제지당하고 불이익을 받는다.

뛰지 말라는 방송이 계속 흘러나와도 입장객들의 마음은 그저 바쁠 뿐이다.

4층 구석으로, 5층으로 축지법을 사용해 훨훨 날아간다.

원하는 테이블 좋은 자리에 마패를 놓아야 내 자리가 된다.

자리를 잡기 위해 눈치코치를 살피고 도루의 슬라이딩을 감행하는 카지노 아침 풍경은 말 그대로 야단법석이다.

기억은 178번으로 입장했다.

콜라 누나는 1,500번이라 같은 테이블에 앉기 어려웠다.

기억은 느긋하게 카지노의 붉은 주단을 밟으며 안쪽으로 들어갔다.

시카고나 다재다복 머신을 잡아놓고 콜라 누나에게 줄까 싶었지만 앞 번호를 받고 보니 테이블 게임의 유혹이 강렬했다.

일주일 정도 카지노 출입을 하면서 기억은 모든 게임의 규칙과 방법을 숙지했다.

바카라와 블랙잭, 룰렛과 다이사이, 캐리비안 포커와 쓰리 카드,

워 게임과 빅 휠, 그리고 텍사스 홀덤까지 독학으로 마스터했다.

사실 카지노 게임은 누구나 금방 배울 수 있도록 고안되어 있었다.

복잡한 것 같아도 본질은 홀짝이었으니까.


오늘은 바카라를 해볼까?’


다른 게임은 다 해봤는데 아직 바카라는 경험하지 못했다.

통나무집의 맏형 데스페라도가 만류했기 때문이다.


어차피 카지노와 승부를 하다 보면 언젠가는 바카라를 하게 된다. 바카라야 말로 게임의 꽂이니까.

 하지만 도박사들의 무덤이 또 바카라다. 일단은 블랙잭부터 확실하게 떼라.”

 

  • #그리스 토토
  • ,
  • #책가방 토토
  • ,
  • #오지 토토
  • ,
  • #콜라 토토
  • ,
  • #더퍼스트 토토
  • ,
  • #오락실 게임기
  • ,